귓속에 빗물을 넣어보자

2007/05/13 02:31



                 오늘 비가 내렸다.

                 땅을 때리는 소리며,
                 비닐하우스를 때리는 소리며,
                 풀잎을 때리는 소리며,
                 지붕을 때리는 소리다.

                 괜스레 마음까지 빗방울에 차분히 젖어드는 듯 하다.

                 이제 나도 흙을 보기 힘든 곳에 정착하게 되었다.
                 물론 일을 하기 위해서.
                 잔디 밑에, 가로수 가장자리에,
                 그리고 거친 축구화 밑에서 만나는 흙은 어딘지 모르게 건조하다.

                 주말에 집에와서 창문을 열어 젖히고 빗물을 바라보니
                 정 말 좋 다 .

                 =)
이올린에 북마크하기
TAG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jtj.pe.kr/trackback/29

bl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