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리 해도 햇살 아래서 바라보는 가을 은행나무를 바라볼 때의 느낌을
사진에서는 찾을 수가 없다.
기술부족인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나마 비슷하게 느껴지는 사진

이올린에 북마크하기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jtj.pe.kr/trackback/127

bl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