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간닷~~!!

2007/10/02 16:39

기대감 만빵 충전 중 O_O
신나게 놀아 주겠닷~~!

............................................................................................................................................

# 반드시 주목해 주세요~!


* 반드시 현장의 티켓 부스에서 별도의 티켓과 손목 밴드를 수령하시길 바랍니다.
* 2일권 소지자 역시 2일 모두 티켓 부스에서 별도의 손목 밴드를 수령하시길 바랍니다.
* 티켓에는 스폰서 이용권과 각종 할인권 등이 포함됩니다.
* 티켓가격은 부가세, 저작권료, 티켓수수료, 올림픽공원 시설 이용료가 포함된 금액입니다.
* 현장의 티켓부스 오픈은 9 AM부터 시작되며, 선착순 입장입니다.
* 지정된 좌석 없이 자유로이 3개의 무대와 이벤트 존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예매처에서 본인이 직접 예매한 티켓 외에 다른 경로를 통해 구입한 티켓은 불이익을 당할 수도 있습니다.

 

# GMF 스테이지 구성 소개
- MINT BREEZE STAGE (@ 올림픽 테니스 코트) : 독한 감성의 울림이 있는, 향긋한 바람의 무대 : 이틀간 14팀 이상 출연
- LOVING FOREST GARDEN (@ 수변무대) : 섬세하고 소박한, 쉼이 있는 정원, GMF의 야심작 : 이틀간 12팀 이상 출연
- BLOSSOM HOUSE (@ 야외 특설 무대) : 낯선 호흡을 머금고, 화사하게 피어나는 작은 집 : 이틀간 16팀 출연

 

<Booth & Event Zone>
GMF의 성격과 걸맞는 편집 매장과 브랜드 전시 판매
Coffee, Tea, Cake을 제공하는 노천 카페
펜시하고 맛있는 피크닉 도시락 부스
출연 아티스트(레이블)의 음반과 머천다이징 판매 부스
Barista 강좌 및 시음 / Patisserie 강좌 및 시식
나만의 테마 여행 상담 agency
오픈 마켓, 물품 보관소, 각종 전시, 강좌, 부스 등
Tea Time - 디제이의 보사노바와 라운지 음악을 들으며 공연전 마시는 티 타임





# 스테이지 구성: 공연이 펼쳐지는 무대는 크게 3개의 장소로 구분되어 진행됩니다

 

- MINT BREEZE STAGE (올림픽 테니스 코트) : 독한 감성의 울림이 있는, 향긋한 바람의 무대 -
5,000명 이상의 인원을 동시 수용할 수 있고 천정이 개방된 테니스 경기장을 사용합니다. 수년전 샤라포바가 경기했던 곳으로 유명하죠^^ 다수의 멤버 구성과 다채로운 무대 운용을 취하고 있는 팀들 위주로 라인업이 채워지며, 대형 영상과 특효가 사용합니다. 해외 팀을 포함하여 양일간 14팀 이상이 출연합니다.

- LOVING FOREST GARDEN (수변무대) : 섬세하고 소박한, 쉼이 있는 정원 -
1,000명 이상 인원을 동시 수용할 수 있는 수변무대를 사용합니다. 어쿠스틱 사운드 혹은 단촐한 구성의 팀들 위주로 Tea와 자연을 벗삼아 펼치는 특별하고도 조용한 라운지 스타일의 무대입니다. 해외 팀을 포함하여 양일간 12팀 이상이 출연합니다. GMF만의 야심작이라 하고 싶네요^^

- BLOSSOM HOUSE (야외 특설 무대) : 낯선 호흡을 머금고, 화사하게 피어나는 작은 집 -
1,000명 미만의 인원이 관람 가능한 야외 특설 무대로 음악적인 인정을 받고 있는 참신한 신예들과 일렉트로닉 팀들의 공연이 이어집니다. 양일간 총 16팀이 출연합니다.


<Booth & Event Zone>
GMF의 성격과 걸맞은 편집 매장과 브랜드 전시 판매
Coffee, Tea, Cake을 제공하는 노천 카페
팬시하고 맛있는 피크닉 도시락 부스
출연 아티스트(레이블)의 음반과 머천다이징 판매 부스
Barista 강좌 및 시음
Patisserie 강좌 및 시식
나만의 테마 여행 상담 agency
오픈 마켓
물품 보관소
Tea Time - 디제이의 보사노바와 라운지 음악을 들으며 공연전 마시는 티 타임


민트 페이퍼(www.mintpaper.com)의 소심한 런칭에 발맞춰 기획된 두 번째 프로젝트 (첫 번째 프로젝트는 음반 ‘고양이와 강아지 이야기’)는 신개념의 축제인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 (약칭 GMF)입니다.

 

- 모던한 페스티벌
이미 한국에는 수많은 음악 페스티벌들이 있습니다. 모두 각자의 성격과 특성을 가지고 공연에 목마른 관객들에게 큰 기쁨을 주는 귀중한 행사들입니다. 하지만, 어느 날 가까운 분들과 대화를 나누던 중 문득 이러한 질문이 등장했습니다.
‘왜 음악 페스티벌은 모두 시끌벅쩍 해야만 할까?’
공연 관람 자체는 참 즐거운 일이지만, 언젠가부터 음악 페스티벌에 가기는 다소 부담스럽고 두렵기까지 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마도 찌는듯한 더위에 공연장은 멀고 시종일관 몸싸움을 하며 뛰어야 한다는 부담 때문에 그랬던 것 같습니다. 나이가 먹은 탓도 있겠지만, 어찌 보자면 이것은 취향의 문제일 수도 있습니다.
그런 이유 때문인지 하루에 많은 아티스트들의 공연을 볼 수 있다는 기존 페스티벌의 장점은 살려놓은 채 좋아하는 라인업과 쾌적한 공연 환경이라는 나만의 바램을 더하면 좋지 않을까 싶은 상상을 하게 되었습니다. 이러한 바램을 담아 기획하게 된 페스티벌이 다름 아닌 GMF입니다. GMF는 너무 덥지도 춥지도 않은 시즌에 나들이 하듯 가벼운 마음으로 접할 수 있는 페스티벌을 추구합니다. 국내외 유명 페스티벌들을 떠올리면 등장하는 진흙판, 슬램과 다이빙, 밤샘 캠프 등이 GMF에는 없습니다. 그 대신 GMF는 음악을 배경으로 가벼운 차를 한잔 곁들이고, 공원에서 연인과 데이트를 할 수 있으며, 다양한 공연 속에 오래된 친구와 만남을 가질 수 있는 깔끔하고 차분한 신개념의 페스티벌을 제안합니다.

 

- 가을에 떠나는 가벼운 피크닉
GMF는 피크닉의 느낌이 가득한 페스티벌을 추구합니다. 그런 이유로 공연 관람에 크게 부담 없는 위치와 장소, 가벼운 마음으로 하루를 보낼 수 있는 쾌적한 환경을 우선적으로 고려했습니다. GMF의 장소로 올림픽 공원이 선정된 점도 바로 이 때문입니다. 화장실, 레스토랑, 카페테리아, 편의점, 주차, 현금지급기 등 모든 편의 시설이 불편함 없이 준비되어 있고, 어느 누구나 일반적인 교통편으로 접근이 용이한 장소이며, 게다가 미술관, 산책로, 여가 시설 등 페스티벌에 걸맞는 다양함을 제공할 수 있다는 점에서 GMF의 방향성과 잘 맞아 떨어졌습니다. 서울 한복판의 대형 공원인 올림픽 공원은 GMF의 모체인 민트 페이퍼가 추구하는 ‘도시적인 세련됨과 청량한 여유’라는 방향성과도 일치하는 최적의 장소라는 생각입니다. 나들이 떠나기에 가장 멋스러운 가을 하늘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GMF는 보다 나은 삶의 질을 추구하고 특별한 하루를 보내고 싶은 모던하고 스타일리쉬한 음악(문화) 애호가들을 위한 페스티벌이자 소풍이 되길 희망합니다.

 

- 끝없이 이어질 Very Special한 공연들
GMF는 3~4곡을 끝으로 무대가 전환되는 형식의 페스티벌이 아닌 각 아티스트만의 아이덴티티와 분위기 연출을 통해 팬들이 원하는 깊이 있는 느낌을 담기로 방향을 정했습니다. 물론 각 아티스트의 단독 콘서트에 비할 바는 아니겠지만, 최소한 50~60분의 공연 시간을 통해 충실한 자기만의 무대 연출과 팬들과의 교감을 가질 수 있도록 했습니다. 스탭들과의 충분한 사전 대화를 통해 아티스트가 최적의 연출과 무대를 펼칠 수 있도록 배려할 것이며, 아티스트의 현장 도착에서 공연장을 떠나는 시점까지 각 팀마다 1:1의 전담 스탭이 투입되어 불편함이 없도록 할 예정입니다.
넓은 무대 활용과 다양한 연출이 가미된 ‘민트 브리즈 스테이지 (Mint Breeze Stage)’, 어쿠스틱 사운드에 기초한 GMF만의 하이라이트 ‘러빙 포레스트 가든 (Loving Forest Garden)’, 신선한 음악의 감동을 선사할 '블로썸 하우스 (Blossom House)'로 나뉘어 펼쳐지는 GMF에는 매해 페스티벌의 이미지를 대표하는 아티스트(가칭/The Legend of GMF)와 GMF가 아니면 만나기 힘든 아주 특별한 아티스트(가칭/Very Special of GMF)를 선보일 계획이며, 아티스트 사이의 협연, 색다른 레파토리의 무대 등도 기획될 전망입니다. 또한, 국내 최고의 디제이들이 선사하는 라운지와 보사 리듬에 맞춰 한낮의 티 타임을 가져보는 이색적인 시간도 펼쳐집니다.

 

- 아티스트와 레이블이 중심에 서있는 무대
무엇보다도 GMF의 가장 큰 특징은 다른 페스티벌의 라인업과 차별화된 출연진일 것입니다. 그간 조용한 음악 스타일로, 또는 세팅의 어려움으로 페스티벌 무대에 서기 어려웠던 다수의 팀들이 자신만의 목소리를 가지고 많은 팬들과 만나기 위해 여기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러한 가능성은 많은 레이블, 아티스트들이 한 배를 탄 마음으로 적극적인 협조를 도모했기 때문에 가능했습니다. 한국의 모던씬을 대표하는 20개가 넘는 레이블들이 어느 한쪽 치우침 없이 고르게 참여하고 있다는 점은 GMF를 바라보는 또 하나의 재미가 될 것입니다.
또한, 페스티벌의 이미지를 대표하는 일부 레이블과 아티스트들이 직접 자문 위원으로 참여하여 소중한 조언을 아끼고 있지 않다는 점은 GMF의 가장 큰 힘이 아닐 수 없겠습니다.

 

- 버라이어티한 문화 축제
페스티벌은 말 그대로 축제입니다. 그 동안 수많은 음악 페스티벌들이 양질의 음악과 관객을 이어주는 촉매 역할을 하기 위해 큰 수고를 아끼지 않았습니다. 이러한 모습만으로도 음악팬들에게는 충분히 축제의 장으로써 마땅하나, GMF는 음악 페스티벌이라는 이면에 문화 축제로 자리매김 하기를 바램하고 있습니다. 누구에게나 소중한 주말을 GMF란 피크닉과 보내겠노라 마음을 정하신 분들께 보다 많은 추억을 제공하고 싶습니다.
GMF에는 민트 페이퍼가 추구하는 방향들이 고스란히 녹아있습니다. 나만의 맞춤형 여행 상담 부스, 출연진들의 폼나는 음반과 머천다이징을 판매하는 부스, 다이칸야마의 분위기를 옮겨온 노천 카페, 트랜드를 꿰뚫는 다양한 문화 강좌, 재밋는 물건을 사고 파는 오픈 마켓, 각종 전시와 패션쇼 외에도 다양한 이벤트들이 페스티벌 내내 쉴 새 없이 펼쳐집니다.

이올린에 북마크하기
TAG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jtj.pe.kr/trackback/62

blank